하늘높이의 프로그래밍 이야기

오랜만에 블로그에 쓸데 없는 생각을 정리해보고자 한다.

시간이 지난뒤 현재의 생각이나 고민의 흐름을 느끼기에 괜찮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최근 새로운 업무를 맡은지도 2개월 정도..
머 정신 없이 빠쁘다고 하기에는 그렇지만 나름 바쁜시간을 보내는듯...

원인은 과거에... 뭐뭐뭐가 문제...
히스토리를 모르는것이 문제...
전문가가 없어서 원인파악을 못하는 문제
등등 문제는 수도 없는듯 하다

쩝 왜 우리는 이렇게 전문가가 없을까.
오래된 히스토리는 왜 보존되지 못할까?
조직의 문제일까? 시스템이 문제일까?

어떻게 하면 이 문제들을 풀 수 있을까?
조직의 문제라고 보기에는 나도 역시 조직의 일부분...

개인이 어떻게 해야 조직을 변화시키는데 도움이 될까?

배부른 기업은 혁신이 나오지 못하고...
내힘으로 조직을 변화시킬수도 없으며 또 할 수 있다 한들 내가 오너가 아닌 이상 그 영향에 책임질 수도 없다.

정말 해보고 싶은게 있다면 스타트업이 답일까?
사실 그것도 확신이 차지 않고...
그냥 계속 고민중이다. 생각은 정리되지 않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