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높이의 프로그래밍 이야기

댓글로 시작된 이슈가
언론사 아웃링크로 연결되고 있다.

뉴스 기사 포털 인링크,가두리 어장이라 하여
좋게 보지는 않았지만 페북등의 신규 플랫폼도 유사한 행위를 하는것을 보니...
플랫폼 자체가 커지는데 도움이 되는것은 맞나보다.

그 과정에서 신디케이션이라는 비용지불의 구조도 생겨났다.

모두 다 동일한 플랫폼에 억지로 집어 넣어야 하는 구조에서 벗어나 언론사 독립적인 구성으로 바꾸는 것은 대 찬성이지만...

그리고 세계적 기술 표준적인 흐름에서 벗어나 네이버 갈라파고스를 써야 하는 부분이 많기도 해서 불편하기도 했지만

포털이 빠지면 또 커다란 마케팅 포인트와 신디케이션이라는 수익이 빠지는 것도 사실이고...

대다수의 언론사들이 트래픽이 10배가 된다 한들 운영, 관리, 개발 투자 10배를 늘릴 수 없을 것이라 운영비로 인한 광고는 늘고 댓글 등의 관리는 네이버에 비해 오히려 더 허접해 질 것이다.

게다가 포털에서 뉴스를 보는게 광고를 많이 보는 시장이 아니어서 그 광고 시장을 나눠 먹기도 어렵고

기사도 역시 한국어라 무한정 시장을 늘리기도 어렵다. 시장이 크기가 같으면 광고 단가만 줄어들게 되는 것 아닐까? (현재도 한국의 온라인 광고 단가는 최하위 수준인데...)

트래픽으로 언론사의 광고 수익이 늘까? 정말 늘어난다면 언론사는 콘텐츠 생산 아닌 플랫폼 운영에 신디케이션으로 비용을 받을때보다 얼마나 투자할 수 있을까?

뉴스 포털 아웃링크 20년 가까이 되어버리니 어려운 결정사항인데...

아웃링크 주장 이전에
사람들이 왜 언론사 뉴스페이지에 들어가기 싫어 하는지 다시 생각해봐야 할때가 아닐까?

많은 광고
느린페이지 구성
불편한 UI
개발에 투자하지 못해서 붙인 여러가지 외부 모듈

반대로 네이버 뉴스가 광고가 많다면? 모든 수익을 언론사로 전달해준다면? 네이버 TV캐스트 같이 1:9로 생산자에게 전달한다면?

페북 인스턴트 아티클이나 구글 AMP처럼 포털 인링크를 어느 정도의 광고나 기술 제약 조건을 건 상태로 언론사에게 오픈한다면? 네이버나 포털들의 울타리 안에서 언론사의 기반 기술이 발전하는 시간을 벌어 줄 수 있을까?

그들이 울타리를 만들어줘야 하는 이유는?

과연 결론이 어떨게 날지 모르겠다.





COMMENT :0

오랜만에 블로그에 쓸데 없는 생각을 정리해보고자 한다.

시간이 지난뒤 현재의 생각이나 고민의 흐름을 느끼기에 괜찮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최근 새로운 업무를 맡은지도 2개월 정도..
머 정신 없이 빠쁘다고 하기에는 그렇지만 나름 바쁜시간을 보내는듯...

원인은 과거에... 뭐뭐뭐가 문제...
히스토리를 모르는것이 문제...
전문가가 없어서 원인파악을 못하는 문제
등등 문제는 수도 없는듯 하다

쩝 왜 우리는 이렇게 전문가가 없을까.
오래된 히스토리는 왜 보존되지 못할까?
조직의 문제일까? 시스템이 문제일까?

어떻게 하면 이 문제들을 풀 수 있을까?
조직의 문제라고 보기에는 나도 역시 조직의 일부분...

개인이 어떻게 해야 조직을 변화시키는데 도움이 될까?

배부른 기업은 혁신이 나오지 못하고...
내힘으로 조직을 변화시킬수도 없으며 또 할 수 있다 한들 내가 오너가 아닌 이상 그 영향에 책임질 수도 없다.

정말 해보고 싶은게 있다면 스타트업이 답일까?
사실 그것도 확신이 차지 않고...
그냥 계속 고민중이다. 생각은 정리되지 않고...

COMMENT :0

손발이 탁탁 잘 맞는 선배, 후배, 그리고 동료를 만난다는 것은
어쩌면 정말 정말 어려운 확률의 복권과도 같은 운이 아닐까?

서로가 다른 모습을 원하고 각자 원하는 방향도 다르고 생각하는 방법 역시 다르다.
서로의 환경 역시 수많은 방법중에 한가지로 지금까지 왔기에 당연히 그렇다.

사람들으 조율하고 관리하는 리더쉽이라...

내가 생각하는 가장 쉬운방법의 리더쉽이란 모범이 되는 것 이었는데...
그 방법은 가장 어려운 방법인것 같기도 하다.

사람이 어떤 사람의 모든 인생의 완벽한 롤 모델이 되기는 어렵지만..
되도록 노력하자. 그것이 최선이다.

그냥 어느 초 여름밤 끄적임

 

COMMENT :0

2009년 12월 31일

 

어느덧 2009년의 마지막 날이자 저 하늘높이의 20대의 마지막 날이 되었습니다.

꿈 많던 어린 학생이 준비도 없이 갑자기 벌컥 20살을 맞이 했었는데…

어느덧 벌써 시간이 이렇게 흘렀네요.

 

다시 돌아보면 정말 아쉽고 안타까운 선택을 했던 순간들이 굉장히 많은데요.

만약 다시 그 순간이 된다 하여도 아마 지금과 같은 선택을 하고 비슷한 길을 가고 있을 것이라 생각 됩니다.

 

제가 20대를 살아가는 동안에 운 좋게도 굉장히 고마웠던 분들이 많은데요.

글로나마 제가 지금 이렇게 생활하고 살아가게 도와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여러분 덕 뿐에 지금의 제가 있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다사 다난 했던 2009년의 마지막 마무리 잘 하시고 희망찬 2010년 새해를 맞으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제 저는…

만 29세를 준비 해야겠네요.^^ ㅋㅋㅋ

모두모두 화이팅!!

'삶의 지혜 > 내 생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넷플릭스 몇일 써보고..  (0) 2016.01.11
업무의 변화, 조직의 변화 그리고 혁신  (0) 2014.09.02
20대의 마지막 날  (0) 2009.12.31
초심으로!  (0) 2009.09.24
축구 경기를 보다가 짧은 생각  (1) 2009.02.12
2009년 1월 8일  (0) 2009.01.08

COMMENT :0

어제 축구 경기를 보다가…

드는 짧은 생각이 있어서 몇 글자 적어보려고 한다.

 

축구를 보다 보면

가끔 이기고 있는 팀이 시간을 끌기 위해서 일부러 드러누워 시간을 번다거나

쓸데없는 플레이를 해서 시간을 번다거나 하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는데…

(이기고 있는 팀의 실력이 떨어질 때 더 자주 볼 수 있는 것 같다.)

이런 모습은 상대편이나 상대방 팬에게는 굉장히 짜증나는 일이다.

이런 경기를 보다 보면 에잇 “더티플레이”라는 생각이 저절로 나는데…

(가끔은 내가 응원하는 팀이 이런 모습을 보여도 짜증이 난다.)

 

어떻게 생각하면 떨어지는 실력으로 승리를 잡기 위해서는 당연한 행위인지도 모르겠다.

 

그러고 생각해보자…

내 생활이나 업무에는 나는 이런 행동이 없을까?

실력이상의 유리한 상황을 만들기 위해 비상식적으로 드러눕는 행동을 하는 것은 없을까?

 

많은 것 같다.

외부 업체와 회의를 할 때라던지…

동료들간에 커뮤니케이션을 할 때라던지…

어쩔 때는 왜 비상식적으로 드러눕지 못하냐고 질책을 받기도 한다.

쩝… 나도 꽤 “더티플레이”를 하고 있구나..

 

절대 실력을 갖춘 브라질 축구팀도 이기고 있을 때 이럴까?

안 그렇지는 못해도 덜 그럴 것 같은데…

 

페어플레이를 못하는 가장 큰 이유는 실력이 없다는 것일까?

그냥 생각난 몇 자를 적어보았다~

COMMENT :1

더웠던 여름이 가고 가을이 오나 보다.

환절기에 역시 또 감기가 걸렸다.

코 감기약을 먹었더니 어질어질 비몽사몽이다.

어지러우삼…

에구 에구 감기 걸려서 아침에 수영도 빼 먹었다…

휴~ 휴식이 필요한가?

'삶의 지혜 > 내 생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562돌 한글날을 축하합니다.  (0) 2008.10.09
오랜만에 쓰는글  (5) 2008.06.24
목적의 재발견...  (0) 2008.05.18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  (0) 2008.05.14
오랜만에 철야모드…..  (0) 2007.09.14
환절기 감기….  (3) 2007.08.30

Comment +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