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높이의 프로그래밍 이야기

https://www.netflix.com/kr/title/80190844



일단 개인적인 배경 설명은 ...

나는 방송사 뉴스 관련된 부서에서 인터넷 뉴스사이트 프로그래밍 개발 업무를 주로 하는 개발자이며 바둑은 아버지가 너무 좋아셔서 어린 사춘기 반항심과 세대 차이라는 명목아래 전혀 배우지 못했고 현재도 전혀 알지 못한다.

비슷한 예로 초등학교 때 감사히도 컴퓨터가 있었고 가장 큰 친구이자 행복이었기에 주판이나 암산등이 관심이 없었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알파고 사실 몇년되지 않은 일이었고 그 당시에는 머신러닝을 구현할 수는 없어도 나름 이론을 이해한다는 어설픈 개발자 생각과 당시 방송사에서는 이 대국을 유튜브 생중계로 어떻게 해볼까라는 고민이 커서 화재의 중심에서 일했지만 본질에서는 조금 벗어나 일에 관심이 더 있었던 듯 하다.

저녁에 잠시 뭔가를 보려고 넷플릭스를 켰고 그들의 추천시스템에 의해 추천되는 동영상 중 해당 영상을 발견하고... 그땐 그랬지라는 마음으로 잠시 봤는데 늦은 시간임에도 끝까지 멈출수가 없었다.

알파고는 거울 같다는 판후이의 말과 알파고를 만든 것도 인류이기에 인류의 승리라는 설립자의 이야기 또한 바둑을 두길 잘 했고 바둑이 뭔지 더 공부하게 되었다는 이세돌 기사의 인터뷰 역시 단순히 분야의 천재들만의 이야기로 치부하기에는 너무나도 크게 마음에 울림을 남긴다.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많은 말들
30대의 마지막 나태하지는 않았지만 열심히 살았다고 생각했는데 조금더 열심히 더 도전해보지 못했음이 아쉽다. 도전거리를 찾아야 겠다. 지금처럼 육아에 도전하고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는것도 좋지만 조금더 효율을 높이는 방법을 고민하고 찾아봐야겠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