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높이의 프로그래밍 이야기

알파고 이후의 딥러닝의 시대가 되었다.
부모들에게도 약간 쇼킹한 사건이었는지 아이들에게 소위 말하는 코딩교육을 한다고 한다.

그런데 어떤 전단지를 보면 자바가 써 있기도 하고 어디에는 C언어가 써 있다더라. 헉
개발을 잘 모르는 사람은 코딩이 인기라더라며 웹 코딩/퍼블리셔 직군에게 이게 코딩 아니냐며 코딩 교육을 할생각이 없냐는 이야기도 한다.

물론 Java, C, HTML 좋다. 그들의 원리를 조금 배워보는것 역시 좋다. 하지만 그들의 철학과 원리를 이해하기는 15년이 된 개발자도 어렵다.
(나만 그런가?)

그리하여 나의 생각은 아이들이 배울 것은 그것이 아닌데...
아이들이 당장 자바나 HTML 코딩을 배우면 뭐하겠는가... 나 역시 초3에 컴퓨터가 생기고 4학년때부터 뜯기 시작하고 6학년때 GW베이직을 처음 익히고 이 바닥으로 들어왔지만 사실 중요한것은 그것이 아니었다.

개발자가 된 것을 후회하는 것은 아니지만 컴퓨터에 빠져서 다른 기초학문이나 사상을 혹은 수학을 더더더더더 많이 익히지 못했던것을 후회한다.

또한 개발의 언어 외에도 업무의 언어를 더 많이 있히지 못함이 미안하다.

소위 딥러닝의 시대가 되면 더 그럴지 않을까.

현재도 3.5세대나 4세대 IDE툴 즉 개발환경을 제공해주는 툴 들, 예를들면 비주얼스튜디오나 이클립스등의 툴은 나름의 인텔리전스 기능을 가지고 있다. 코드 몇자를 치면 이 코드 쓰려는 거구나. 다 입력해줄테니 여기서 바꿔봐... 그리고 조금더 쉽게 쓸수 일는 프레임워크나 언어는 계속 나온다.

딥러닝 시대가 되면...이것이 더 발전할텐데...
ide가 (이제는 문법이 아니고) 너가 이 알고리즘을 쓰려는 거구나... 이렇게 짜보는 것이 어때?
너가 짠 코드는 이런 부분이 비 효율적이야. 내가 바꿔도 될까?

현재의 DB처럼 넌 맘데로 니멋대로 짜
코스트 기반의 옵티마이저가 분석해서 똑같은 결과 코드로 대체 할 것이다. 너가 짜려고 하는 코드는 스택오버플로우에 이미 있는거란다. 이것대로 해볼렴!! [사실 지금도 컴파일러가 비슷하게 하고 있지만... ]

정말 아쉽지만 결국 코드를 잘 짜는 개발자와 못 짜는 개발자의 차이가 적어진다. 즉 경력자와 초보자의 코드가 별 차이가 없어진다. 정말 잘짜고 효율적인 그리고 수학적인 개발자는 엔진 개발자, 코어 개발자등 한정 분야에만 존재 할 것이다.

그렇다면 나는 어떤 능력을 늘려야 하고 아이들에게는 무엇을 알려줘야 할까?

개발의 언어인가 사고의 능력인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