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높이의 프로그래밍 이야기

글쓰기가 점점 더 어렵다.

나이가 들어가고 사회에서의 역할이 변경됨에 따라 함께 일하는 나이 어린 사람도 생기고 어느 정도 눈치를 봐야 하는 윗 사람들도 생겼다. 그리고 소셜이나 개인 미디어의 발달로 인하여 나의 생각이나 심경 등이 소위 말하는 담벼락을 넘어 주변의 사람들에게도 쉽게 전파되는 시기가 되었다.

젊을 때는 겁이 없었고 내 능력과 기술이 나를 받쳐 준다고 생각하여 무서운 것이 적었다.  하지만 이제 나를 바라보는 가족과 또 동료, 후배, 선배들의 기대와 걱정 등 다양한 시선 속에서 삶을 살아가고 있다.

그렇다보니 이제는 글을 쓰기가 너무 어렵다. 아니 두렵다.

처음의 나의 글들은 나의 스트레스를 어떤 공간에 해소하거나 누군가를 움직이게 하거나 바꾸거나 나의 상황을알리는 보고의 목적이 있었는데 이제는 어떠한 글을 쓰던 그것 역시 한 글자 한 글자 살펴야 하고 누군가에게 상처가 되지 않는지 살펴야 하며 문장도 몇 번은 더 읽어 보아 그것이 내가 의도한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지는 않는지 살펴 보아야 한다. 그렇게 신경을 써도 많이 틀리거나 읽는 사람이 상처를 받거나 화를 돋우는 경우가 있는 듯 하여 마음이 아프다. 결국 어떤 공간에 나의 스트레스를 표출하는 것은 어렵게 되었다. 

언젠가 적는 이 말과 글이 어느덧 나를 향해 돌아올 수 있음이 두렵다.

또한 점점 나의 능력의 한계 역시 뼈저리게 느끼게 되었다. 세상은 너무나 빠르게 변해가고 점점 나는 젊었을 때의 나보다 학습 능력이나 효율이 떨어지는 것을 느끼며 과거의 어떠한 경험에 의해 미래를 판단하게 되어간다. 과거의 경험이 설사 잘못된 것이라도 느끼지 못하여 그것을 기준으로 판단하여 결정하게 된다.

위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역시 학습인데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힌다"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다시 생각해본다. 결국 학습하지 않으며 그것의 속도가 쳐지고 세상의 많은 문제들이 나의 짧은 지식의 한계에 점점 부딪히는 것을 느끼며 나의 부끄러운 한계를 보여주기 민망하여 결국 글을 쓰기가 어렵다.

내가 무언가 너무 모른다는 것을 문자으로 보여주기가 솔직히 부끄럽다.

결국 머릿속 생각을 정리하기 어려워졌다.  


작금의 개인적 문제와 생각에 대해서 몇 자 적어보려 했지만...

결국 지울 수 밖에 없었다. 그것이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기에...

일단 오늘은 이만 적어보려 한다.

결국 공부해야 한다. 지식이 없이는 나의 의견을 표시할 수도 제시 할 수도 없다.

Writi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Terminator Salvation: The Future Begins

사람이 미래다

시스템을 만드는 것은 결국 사람이니까

인공지능 시대, 제4의 산업 혁명 시대 혹은 터미네이터 시대가 되어도 존코너 역시 사람이므로 사람은 미래다.

사람이 미래이긴 하지만 사람은 감정 기복, 지식의 한계, 능력의 한계, 상황의 복잡성, 대기의 영향 등 각종 외부와 내부 변수로 인하여 실수를 하고 실패를 한다.

어떠한 실수나 실패를 했을 때 과실을 논하기 전에 실수에서 어떤 것을 얻었는지 그리고 우리가 배운 것은 무엇인지? 실수 만으로 그 사람의 모든 것을 판단할 수 있는지... 잘못된 시스템이나 흐름은 없는지 잘못된 부분을 개선된 후에는 더 많은 성과를 낼 수 있는지 등을 생각을 해 볼 수 있다면 더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성인이고 여러가지 관계에 있어서 과오나 실패는 책임을 져야만 할 것이다.


하지만 실수, 실패에서 어떤 것이 배울 점이고 잘못된 점인가? 크던 작던 실수가 없는 사람은 없고 모든 것을 잘하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실패에서 깨닫고 배우는 그것이 우리가 가지고 있는 사람의 미래다.


개인적으로 복잡한 생각이 드는 어느 날(그리고 20대 선거 다음날) 아이폰으로 작성

그나저나 개발 글은 없고 맨날 생각 끄적임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sdf에 관심은 있었지만 실제로 보지는 못했고 지나가면서 화면을 본게 다지만... 그냥 그 분야에서 자신의 무기에 대한 썰을 푸는 저들을 보니

문득 떠오르는건 나의 무기는 뭐지? 라는 반성의 생각만 든다.
욕심은 있는데... 시간은 가는데...
나의 능력은 역시 부족하고 그것을 매우기 위한 노력은 부족하다.

어떤 무기를 갖어야 하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df

COMMENT :0


블로그에 최근에 드는 고민 들을 잠깐 작성해 보려 한다.
고민 들을 글로 적다 보면 내 머리 속에서 풀려서 해결되는 경우도 종종 있고....
뭐 또 시간이 지나고 나면 과거의 고민 들이.. 내가 과거의 나의 생각을 읽을 수 있는 것 같아 좋을 수도 있다.
물론 이 글은 내가 출고를 할지 안 할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일단 생각 대로 적어보려 한다.

개발자가 아니더라도 오래 일을 한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비슷한 고민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개인 배경 정보 보기


오늘은 사명감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고 싶다.

사명감...사전 정의로는 "주어진 임무를 잘 수행하려는 마음가짐" 이미지만 한자로 봐서는 
어떻게 보면 나라는 존재가 세상에 왔다가 가는 존재의 이유 같은 것이라고 본다.

선배들과 이야기를 하다보면 7가지 습관등 사명감에 대한 책들이 이슈로 나와 이야기 있었다.

그러다 문듣 선배들에게 "사명감, 네가 일을 하는 이유는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받았을 때 쉽게 말하지 못했다.
사명감까지는 되지는 못하지만... 그냥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버지가 컴퓨터를 주신 이후로 소프트웨어 개발자(당시에는 프로그래머)가 되어야 되겠다는 생각을 했고 그 이후의 생각이 바뀐 적은 없다. 많이 답변했던 것 같다.

사실 그때의 사명감은 아니지만 나의 꿈을 이루는 것이 나의 목적, 나의 존재의 이유이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하지만 지금 이제 10년 이상 일을 한 상황에서 후배들이 역으로 나에게 "선배 님은 무엇 때문에 이 일을 하시나요?" 
묻는 다면... 이번에도 역시 쉽게 대답하지 못할 것 같다.

그냥 그 질문을 넘기기 위해  현실적인 생활고를 이야기 하며...

"그냥 이제는 이것밖에 할 줄 아는게 없어.... 혹은... 가족들 먹여 살려야지..." 라고 답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그렇게 말하고 나서 살짝 고민에 빠진다.

정말 나는 지금 일을 하는 이유가 그것 뿐일까? 나는 일에 대한 사명감이라는 것이 없는 것일까?


훗날 나의 아이들이 "아빠는 어떤 일을 어떻게 했어?"라고 물을 때 

아빠는 너희들 때문에 하기 싫지만 힘들었지만 열심히 일했어... 라고 답하는게.. 좋은 답일까? 
물론 그것도 세상에서 남의 돈을 버는 것은 다 힘들고... 어렵고 외로운 일이라서 어느정도 의미는 있는 답변이지만... 
그것만이 목적이라면...정말 내 인생이 쓸쓸해질 것 같은 답변이다.


나의 사명감은 무엇일까?
무엇으로 정신을 무장해야 앞으로 10년 20년을 내가 원하는 일을 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
또 어떤 마인드로 일을 해야 아이들에게 돈이 아닌 정식적 유산으로 아이들에게 남겨줄 수 있을까?

그러던 도중 마음에 쏙드는 문구를 하나 보았는데... 개인적으로 약간 수정을 해보았다.

기업가 정신 - 항상 더 좋은 세상을 위해 작은 것을 바꾸는 혁신을 하라


물로 아직 내가 뭐 창업을 하거나... 창업을 하고 싶다라는 계획은 전혀 없다.

그런데 기업가 정신과 혁신 이야기를 하는 것은... 
사실  자의던 타의던 세상은 항상 바뀐다. 하지만 이 세상 안에서...

작은 혁신이 혹은 혁신적 마인드가 있다면
이 
우주에서 작은 콩 한 쪽 같은 존재지만...
언젠가 나비 효과 같이 우리가 사는 세상을 
조금 더 이롭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설사... 아주 정말 큰 변화는 가져오지 못하더라도 말이다.

세상은 아주 작은 곳에서 시작해서 바뀌었으면 하고...
나 역시 더 좋은이라는 주관적인 판단을 객관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많은 정보와 학습을 해야 할 듯 하다.
어쨌든 당분간 위 문구가 내가 일을 하는 이유와 원칙이 되었으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손발이 탁탁 잘 맞는 선배, 후배, 그리고 동료를 만난다는 것은
어쩌면 정말 정말 어려운 확률의 복권과도 같은 운이 아닐까?

서로가 다른 모습을 원하고 각자 원하는 방향도 다르고 생각하는 방법 역시 다르다.
서로의 환경 역시 수많은 방법중에 한가지로 지금까지 왔기에 당연히 그렇다.

사람들으 조율하고 관리하는 리더쉽이라...

내가 생각하는 가장 쉬운방법의 리더쉽이란 모범이 되는 것 이었는데...
그 방법은 가장 어려운 방법인것 같기도 하다.

사람이 어떤 사람의 모든 인생의 완벽한 롤 모델이 되기는 어렵지만..
되도록 노력하자. 그것이 최선이다.

그냥 어느 초 여름밤 끄적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이번달에는 왜이리 한것 없이 힘이 드는지...

주말 시간을 파김치로 보냈다...

여름이라 그런가.....

괜히 짜증나고 괜히 피곤하고 괜히 실증나고....

변화가 필요한 시기 같은데....

휴가를 다녀오면 쪼금 좋아질까나?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