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높이의 프로그래밍 이야기

글쓰기가 점점 더 어렵다.

나이가 들어가고 사회에서의 역할이 변경됨에 따라 함께 일하는 나이 어린 사람도 생기고 어느 정도 눈치를 봐야 하는 윗 사람들도 생겼다. 그리고 소셜이나 개인 미디어의 발달로 인하여 나의 생각이나 심경 등이 소위 말하는 담벼락을 넘어 주변의 사람들에게도 쉽게 전파되는 시기가 되었다.

젊을 때는 겁이 없었고 내 능력과 기술이 나를 받쳐 준다고 생각하여 무서운 것이 적었다.  하지만 이제 나를 바라보는 가족과 또 동료, 후배, 선배들의 기대와 걱정 등 다양한 시선 속에서 삶을 살아가고 있다.

그렇다보니 이제는 글을 쓰기가 너무 어렵다. 아니 두렵다.

처음의 나의 글들은 나의 스트레스를 어떤 공간에 해소하거나 누군가를 움직이게 하거나 바꾸거나 나의 상황을알리는 보고의 목적이 있었는데 이제는 어떠한 글을 쓰던 그것 역시 한 글자 한 글자 살펴야 하고 누군가에게 상처가 되지 않는지 살펴야 하며 문장도 몇 번은 더 읽어 보아 그것이 내가 의도한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지는 않는지 살펴 보아야 한다. 그렇게 신경을 써도 많이 틀리거나 읽는 사람이 상처를 받거나 화를 돋우는 경우가 있는 듯 하여 마음이 아프다. 결국 어떤 공간에 나의 스트레스를 표출하는 것은 어렵게 되었다. 

언젠가 적는 이 말과 글이 어느덧 나를 향해 돌아올 수 있음이 두렵다.

또한 점점 나의 능력의 한계 역시 뼈저리게 느끼게 되었다. 세상은 너무나 빠르게 변해가고 점점 나는 젊었을 때의 나보다 학습 능력이나 효율이 떨어지는 것을 느끼며 과거의 어떠한 경험에 의해 미래를 판단하게 되어간다. 과거의 경험이 설사 잘못된 것이라도 느끼지 못하여 그것을 기준으로 판단하여 결정하게 된다.

위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역시 학습인데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힌다"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다시 생각해본다. 결국 학습하지 않으며 그것의 속도가 쳐지고 세상의 많은 문제들이 나의 짧은 지식의 한계에 점점 부딪히는 것을 느끼며 나의 부끄러운 한계를 보여주기 민망하여 결국 글을 쓰기가 어렵다.

내가 무언가 너무 모른다는 것을 문자으로 보여주기가 솔직히 부끄럽다.

결국 머릿속 생각을 정리하기 어려워졌다.  


작금의 개인적 문제와 생각에 대해서 몇 자 적어보려 했지만...

결국 지울 수 밖에 없었다. 그것이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기에...

일단 오늘은 이만 적어보려 한다.

결국 공부해야 한다. 지식이 없이는 나의 의견을 표시할 수도 제시 할 수도 없다.

Writin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