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높이의 프로그래밍 이야기


블로그에 최근에 드는 고민 들을 잠깐 작성해 보려 한다.
고민 들을 글로 적다 보면 내 머리 속에서 풀려서 해결되는 경우도 종종 있고....
뭐 또 시간이 지나고 나면 과거의 고민 들이.. 내가 과거의 나의 생각을 읽을 수 있는 것 같아 좋을 수도 있다.
물론 이 글은 내가 출고를 할지 안 할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 일단 생각 대로 적어보려 한다.

개발자가 아니더라도 오래 일을 한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비슷한 고민을 할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오늘은 사명감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고 싶다.

사명감...사전 정의로는 "주어진 임무를 잘 수행하려는 마음가짐" 이미지만 한자로 봐서는 
어떻게 보면 나라는 존재가 세상에 왔다가 가는 존재의 이유 같은 것이라고 본다.

선배들과 이야기를 하다보면 7가지 습관등 사명감에 대한 책들이 이슈로 나와 이야기 있었다.

그러다 문듣 선배들에게 "사명감, 네가 일을 하는 이유는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받았을 때 쉽게 말하지 못했다.
사명감까지는 되지는 못하지만... 그냥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버지가 컴퓨터를 주신 이후로 소프트웨어 개발자(당시에는 프로그래머)가 되어야 되겠다는 생각을 했고 그 이후의 생각이 바뀐 적은 없다. 많이 답변했던 것 같다.

사실 그때의 사명감은 아니지만 나의 꿈을 이루는 것이 나의 목적, 나의 존재의 이유이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하지만 지금 이제 10년 이상 일을 한 상황에서 후배들이 역으로 나에게 "선배 님은 무엇 때문에 이 일을 하시나요?" 
묻는 다면... 이번에도 역시 쉽게 대답하지 못할 것 같다.

그냥 그 질문을 넘기기 위해  현실적인 생활고를 이야기 하며...

"그냥 이제는 이것밖에 할 줄 아는게 없어.... 혹은... 가족들 먹여 살려야지..." 라고 답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그렇게 말하고 나서 살짝 고민에 빠진다.

정말 나는 지금 일을 하는 이유가 그것 뿐일까? 나는 일에 대한 사명감이라는 것이 없는 것일까?


훗날 나의 아이들이 "아빠는 어떤 일을 어떻게 했어?"라고 물을 때 

아빠는 너희들 때문에 하기 싫지만 힘들었지만 열심히 일했어... 라고 답하는게.. 좋은 답일까? 
물론 그것도 세상에서 남의 돈을 버는 것은 다 힘들고... 어렵고 외로운 일이라서 어느정도 의미는 있는 답변이지만... 
그것만이 목적이라면...정말 내 인생이 쓸쓸해질 것 같은 답변이다.


나의 사명감은 무엇일까?
무엇으로 정신을 무장해야 앞으로 10년 20년을 내가 원하는 일을 하며 살아갈 수 있을까?
또 어떤 마인드로 일을 해야 아이들에게 돈이 아닌 정식적 유산으로 아이들에게 남겨줄 수 있을까?

그러던 도중 마음에 쏙드는 문구를 하나 보았는데... 개인적으로 약간 수정을 해보았다.

기업가 정신 - 항상 더 좋은 세상을 위해 작은 것을 바꾸는 혁신을 하라


물로 아직 내가 뭐 창업을 하거나... 창업을 하고 싶다라는 계획은 전혀 없다.

그런데 기업가 정신과 혁신 이야기를 하는 것은... 
사실  자의던 타의던 세상은 항상 바뀐다. 하지만 이 세상 안에서...

작은 혁신이 혹은 혁신적 마인드가 있다면
이 
우주에서 작은 콩 한 쪽 같은 존재지만...
언젠가 나비 효과 같이 우리가 사는 세상을 
조금 더 이롭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설사... 아주 정말 큰 변화는 가져오지 못하더라도 말이다.

세상은 아주 작은 곳에서 시작해서 바뀌었으면 하고...
나 역시 더 좋은이라는 주관적인 판단을 객관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많은 정보와 학습을 해야 할 듯 하다.
어쨌든 당분간 위 문구가 내가 일을 하는 이유와 원칙이 되었으면 좋겠다.


Comment +0

오랜만에 블로그에 쓸데 없는 생각을 정리해보고자 한다.

시간이 지난뒤 현재의 생각이나 고민의 흐름을 느끼기에 괜찮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최근 새로운 업무를 맡은지도 2개월 정도..
머 정신 없이 빠쁘다고 하기에는 그렇지만 나름 바쁜시간을 보내는듯...

원인은 과거에... 뭐뭐뭐가 문제...
히스토리를 모르는것이 문제...
전문가가 없어서 원인파악을 못하는 문제
등등 문제는 수도 없는듯 하다

쩝 왜 우리는 이렇게 전문가가 없을까.
오래된 히스토리는 왜 보존되지 못할까?
조직의 문제일까? 시스템이 문제일까?

어떻게 하면 이 문제들을 풀 수 있을까?
조직의 문제라고 보기에는 나도 역시 조직의 일부분...

개인이 어떻게 해야 조직을 변화시키는데 도움이 될까?

배부른 기업은 혁신이 나오지 못하고...
내힘으로 조직을 변화시킬수도 없으며 또 할 수 있다 한들 내가 오너가 아닌 이상 그 영향에 책임질 수도 없다.

정말 해보고 싶은게 있다면 스타트업이 답일까?
사실 그것도 확신이 차지 않고...
그냥 계속 고민중이다. 생각은 정리되지 않고...

Comment +0

손발이 탁탁 잘 맞는 선배, 후배, 그리고 동료를 만난다는 것은
어쩌면 정말 정말 어려운 확률의 복권과도 같은 운이 아닐까?

서로가 다른 모습을 원하고 각자 원하는 방향도 다르고 생각하는 방법 역시 다르다.
서로의 환경 역시 수많은 방법중에 한가지로 지금까지 왔기에 당연히 그렇다.

사람들으 조율하고 관리하는 리더쉽이라...

내가 생각하는 가장 쉬운방법의 리더쉽이란 모범이 되는 것 이었는데...
그 방법은 가장 어려운 방법인것 같기도 하다.

사람이 어떤 사람의 모든 인생의 완벽한 롤 모델이 되기는 어렵지만..
되도록 노력하자. 그것이 최선이다.

그냥 어느 초 여름밤 끄적임

 

Comment +0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10년 7월 20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0

  • 요즘 수퍼내추럴보는데 은근히 빠지게 하네 쩝(미드 me2mobile) 2010-01-27 09:22:24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10년 1월 27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0

2009년 12월 31일

 

어느덧 2009년의 마지막 날이자 저 하늘높이의 20대의 마지막 날이 되었습니다.

꿈 많던 어린 학생이 준비도 없이 갑자기 벌컥 20살을 맞이 했었는데…

어느덧 벌써 시간이 이렇게 흘렀네요.

 

다시 돌아보면 정말 아쉽고 안타까운 선택을 했던 순간들이 굉장히 많은데요.

만약 다시 그 순간이 된다 하여도 아마 지금과 같은 선택을 하고 비슷한 길을 가고 있을 것이라 생각 됩니다.

 

제가 20대를 살아가는 동안에 운 좋게도 굉장히 고마웠던 분들이 많은데요.

글로나마 제가 지금 이렇게 생활하고 살아가게 도와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여러분 덕 뿐에 지금의 제가 있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다사 다난 했던 2009년의 마지막 마무리 잘 하시고 희망찬 2010년 새해를 맞으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제 저는…

만 29세를 준비 해야겠네요.^^ ㅋㅋㅋ

모두모두 화이팅!!

'삶의 지혜 > 내 생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넷플릭스 몇일 써보고..  (0) 2016.01.11
업무의 변화, 조직의 변화 그리고 혁신  (0) 2014.09.02
20대의 마지막 날  (0) 2009.12.31
초심으로!  (0) 2009.09.24
축구 경기를 보다가 짧은 생각  (1) 2009.02.12
2009년 1월 8일  (0) 2009.01.08

Comment +0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09년 12월 28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0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09년 12월 24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0

  • 와우 날씨 진짜 추워졌네.. 얼굴따가워라… 아흠흠… 오늘도 즐거운 하루!!~ 2009-12-16 09:04:09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09년 12월 16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0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09년 12월 1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0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09년 12월 3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4

  • enspring 2009.12.09 17:52

    안녕하세요.

    갑작스럽게 죄송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제가 현재 minGW와 MSVC를 설치해서 win32 에서 ffmpeg 를 사용중입니

    다. 그런데 이걸 fedora 10 ffmpeg 를 사용하려고 하는데. 정보를 얻기가 너무 힘이드네요.

    더군다나 리눅스를 써보지도 않았기때문에 어렴풋이 구조만 알고있습니다.

    이올린에 글이 등록되어있길래 염치없지만 자료를 갖고계시지 않을까하여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만약 시간이 없으시다면 참고할수 있는 사이트라도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불쑥찾아와서 죄송하구요.

    좋은하루되세요.

    • 저도 주말에 FFMpeg과 Mplayer와 싸우느라...
      답변이 늦었네요..

      Fedora core 10 용은 RPM Fusion에서 받으실 수 있습니다.
      http://rpmfusion.org/ 사이트 방문해 보세요.

      요글도 참조해 주세요. http://skylimit.pe.kr/101

  • enspring 2009.12.21 09:41

    정말 감사합니다. 회사에서 워크샵을 다녀오느라 이제야 확인하네요
    그러니까 제가 yum 을 최신버전으로 올리고 ffmpeg 랑 패키지를 yum 으로 다운받아야 한다는 말씀이시죠??
    구글링을 하다보니 ffmpeg 가 원래 리눅스 용으로 만들어진것이라 현재는 그 컴파일이라고해야하나? 메이크인스톨 한 묶금들(죄송합니다. 제가 리눅스는 잘 몰라서 용어를 잘 모르겠네요.. [T_T ) 을 따로 모아진것이 있어서 yum 으로 다운받아 설치할 수 있다고 본것같은데요. 그때 제가 yum 을 해본결과 파일을 못찾더라구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집에가서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ㅎㅎ

    • 원칙은 configure->make->make install 과정이 맞을겁니다.
      rpm은 이를 미리해서 만들어놓은 패키지라고 보시면 되구요.
      yum은 자기에 맞는 rpm을 검색해서 설치하게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네요.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09년 12월 2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0

  • 12월 첫날부터 영 뭐가 꼬이네… 흠… [ 2009-12-01 11:05:14 ]
  • 블랙잭을 가지고 놀다보니 예전에 PDA 쓸때 쓰던 pda.naver.com 이런 PDA 페이지는 다 없어졌더군… 요즘에 다 풀브라우징인게야? [ 2009-12-01 11:17:08 ]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09년 12월 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0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09년 11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0

  • 오늘 연극 “그냥 청춘”이라는것을 봤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다. 20대를 마치는 29살들에게 던지는 어떤 메시지라고 할까? 20대의 꿈과 현실 사이에서 방황하는 29살들에게 강력 추천…(연극,공연,청춘,29살) [ 2009-11-25 01:52:13 ]
  • 오홋 어느덧 2시가 되었네 이제는 슬슬 잠을 청해봐야 할듯… 한번 늦게 자는것이 습관이 되니까 다시 맞추기가 쉽지 않네…이제 슬슬 졸리다. [ 2009-11-25 01:53:41 ]
  • SK 와이브로 가입!! 집에서 잠깐 테스트를 해봤더니… 생각보다 속도가 괜찮네…(물론 AP가 있는 집에서 와이브로를 쓸일은 없겠지만…) [ 2009-11-25 01:57:44 ]

이 글은 하늘높이님의 2009년 11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Comment +0